하나님의 교회 김주철 목사 유엔 연설

하나님의 교회 지식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 고위급회담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2016년 12월 13일, 미국 뉴욕의 유엔(UN) 본부에서 열린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고위급회담에 참석해 연설을 했다. 이날 김주철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가 어머니 마음으로 유엔과 함께 지구촌 가족을 돕겠다'는 취지를 밝히며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았다.

하나님의 교회 김주철 목사 유엔 연설 개요

김주철 목사의 연설은 제71차 유엔 총회 기간에 열린 CERF 고위급회담에서 이루어졌다. CERF는 재해, 테러 등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만들어진 유엔 산하 국제기금이다. 126개 유엔 회원국을 비롯해 지역 자치단체·기업·재단 등 후원 파트너를 두고 100여 국가에 구호 및 복구 자금을 지원한다.[1]
2016년 12월 회담에는 유엔 기구와 회원국, 비정부기구(NGO) 등의 대표 및 관계자 약 200명이 참석했다. 반기문 당시 유엔 사무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스티븐 오브라이언 유엔 인도주의정책조정국(OCHA) 국장이 회담을 주관했다. 샘 쿠테사 우간다 외무장관, 울라 토내스 덴마크 개발협력장관, 필리포 그란디 유엔 난민기구 고등판무관, 로사 말랑고 우간다 유엔 상주조정관이 등이 지정토론자로 자리했다.[2]
유엔 측의 초청을 받아 하나님의 교회 대표로 참석한 김주철 목사는 연설에서 "하나님의 교회성경아버지 하나님어머니 하나님을 믿으며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새 언약 진리를 지킨다"고 소개한 후, "환경정화, 식량 원조, 긴급구호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해 온 인도주의적 활동은 '어머니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와 같은 마음으로 위기에 처한 국가와 이웃을 돕는 CERF와 유엔 지원 단체들의 활동에 지지를 표하며 향후 지속적인 협력과 지원을 기약했다.

참석 배경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리사 도튼 중앙긴급구호기금 사무국 대표에 따르면 "CERF 고위급회담에 교회가 초청된 것은 하나님의 교회가 사상 처음"이다. 전례 없는 초대의 배경에는 하나님의 교회의 헌신적인 자선 및 봉사활동이 있었다. 하나님의 교회는 2010년 6월, 아이티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10만 달러의 성금을 CERF에 기탁하고, 2015년에는 지진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네팔 각지에 구호 물품을 지원하는 한편 연인원 1만 5000여 명의 성도가 복구 자원봉사에 나서는 등 국제적 구호활동을 이어왔다. 유엔 측은 지구촌 이웃을 돕기 위한 하나님의 교회의 이 같은 초국가적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3] 도튼 대표는 2016년 11월 미국 CO 덴버 하나님의 교회에서 주최한 '아이티 허리케인 이재민 돕기 오케스트라 자선연주회'에 영상 축전을 보내 "지속적인 재난 복구활동과 봉사활동을 통해 국가, 인종, 종교, 사회, 지위를 막론하고 세계는 하나이며 친구라는 사실을 알리는 일에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4]

참조

각주